2017-02-19

(스크랩) 멍청이들이 벌인 한진해운 파산

※ 투자 전문 큐레이팅 서비스 ASK MAGL에 게시된 글을 소개한다. 

의사결정자라면, 대우조선을 파산하고 한진해운을 살려야 했다. 네트워크는 보이지 않는 자산이며, 대단한 국부다. 조선사는 표가 있었고, 해운사는 표가 없었기 때문일 것이다.

멍청한 나라, 멍청한 정부, 국가는 버리고 자기만 살리는 정치인이 만든 합작품. 결국 정치적 가치가 무형의 실질가치를 압도하여 만든 병신력.

한진해운의 9배가 넘는 직원을 가진 대우조선. 지역연고에 다른 지역정치 문제가 국가 전체의 이익에 우선한 케이스로 오래도록 기록되었으면 좋겠다.

▼ 원문을 보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

 그림을 클릭하면 원문을 볼 수 있다











★★★★★★

(보고서) 한국 주택시장 견조한 상승세 유지, 상승폭은 둔화 - 피치

(※ 신용평가 회사 피치레이팅즈가 발표한 『Global Housing and Mortgage Outlook – 2017』 보고서 내용 중 한국 부분을 소개한다. 보고서 전문은 맨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링크는 2017년 3월말 이후 삭제한다.)

■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

한국 주택가격은 2016년 중반 사상최고 수준까지 올랐으나 상승세는 둔화됐다. 이런 상승세는 낮은 차입비용과 견조한 실수요 및 투자 수요에 따른 것이었다. 한국은행은 2012년 이후 금리 인하 사이클을 유지하고 있으며 2016년 6월에도 기준금리를 연 1.25%로 인하한 바 있다. 피치는 한국은행이 2017년 기준금리를 한 차례 더 25bp 인하할 것으로 전망하며 그에 따라 모기지 금리도 2017년 중 추가 하락했다가 2018년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다. 주택 과잉공급 우려, GDP의 88.8%(2016년 1/4분기 현재)에 달하는 높은 가계부채, 인구 고령화, 미국 금리 인상 전망 등으로 정부가 주택시장에 개입했으며 이로 인해 주택시장 상승 둔화 전망이 일고 있다. 피치는 한국 주택가격 상승률이 2017과 2018년 완만하게 둔화될 것으로 전망한다.

■ 주택 구매 여력: 강세 유지

한국 경제는 완화적 통화정책과 정부의 다양한 부양책에 따라 내수가 상대적으로 견조한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여 주택 구매여력이 강세를 유지할 것이다. 정부의 부양책 가운데 소비지출과 기업투자 촉진을 위한 저금리 정책은 모기지 차입자들의 부채상환부담을 낮게 유지해 줄 것이다.피치는 한국의 GDP가 향후 2년간 안정적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며 1인당 가처분소득도 GDP와 비슷한 성장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 미국 대통령선거 이후 모기지 금리 경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피치는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 인하 전망 하에 모기지 금리가 2017년 중 20bp 하락한 뒤 2018년 10bp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런 긍정적 거시경제 여건과 안정적 주택시장 전망으로 부채 상환은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이며 가계부채 상승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상쇄할 것으로 판단한다.

▶ 블로그 글 검색 ◀

▶ 지난 글 보기 ◀